2018년 좋게들은 해외 앨범. 순서는 무작위. 생각나는 대로. 근데 1위는 자넬모네 맞음 ㅋㅋ 2위도. 


1. Janelle Monae - [Dirty Computer]

2. Kali Uchis - [Isolation]

3. Joji - [Ballad1]

4. The Internet - [Hive Mind]

5. Blood Orange - [Negro Swan]

6. Jorja smith - [Lost & Found]

7. Kamasi Washington - [Heaven And Earth]

8. H.E.R - [I Used To Love Her]

9. Nao - [Saturn]

10. Lykke Li - [So Sad So Sexy]

11. Grouper - [Grid Of Points]

12. Anderson paak - [Oxnard]

13. Phony Ppl - [Mozaik]

14. Mitski - [Be The Cowboy]

15. The Weeknd - [My Dear Melancholy]

16. Pusha T - [Daytona]

17. Jose James - [Lean On Me]

18. Stimulator Jones - [Exotic Worlds and Masterful Treasures]



이건 국내앨범. 역시 순서는 무작위. 코멘트도 내 맘대로.

 

1. 수민 - [Your Home] 올해 최고 수작이라고 봐도 될 듯.

2. 소마 - [봄] 그래도 제일 많이 들은건 이 앨범.

3. 호림 - [Metrocity] 새롭진 않지만 우리나라에서 이만큼 네오소울을 멋지고 완성도있게 구현할 사람 없음. 나는 이 앨범이 왜 호불호가 갈리는지도 이해가지 않는다.

4. 히피는 집시였다 - [언어]

5. 뱃사공 - [탕아] 한대음 힙합 앨범 상은 뱃사공이 받았으면 좋겠다.

6. XXX - [Language] 독창성에 대한 병적인 집착처럼 보이기도 한다. 그래도 집요하게 파서 이정도 감흥을 내는게 쉬운일은 아니지.

7. Jclef - [flaw, flaw] 올해의 신인.

8. 서사무엘 - [UNITY]

9. 혁오 - [24]

10. 김사월 - [로맨스]

11. 장기하와 얼굴들 - [mono] 장얼안녕.

12. 장필순 - [소길花] 

13. 세이수미 - [Where We Were Together] Old Town은 우리나라 밴드의 음악 같지 않다. 너무 잘 만들었어.

14. 자우림 - [자우림] 역시 우림이 언니.

15. 유하 - [젊은이] 올해의 포크 앨범.

16. 마더바이브 - [마더바이브]




아. 올해의 영상.

마미손 - [소년점프] 우리나라 최고의 알터 에고가 핑크색 가면을 쓴 변태덕후 같은 놈이라니....



'Playlist'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 좋았던 앨범.  (0) 2019.02.03
오늘 들은 BGM  (0) 2018.12.18
<커피와 담배>, 그리고 음악.  (0) 2018.06.14
2017.11.17. Playlist  (2) 2017.11.17
Craig David 플레이리스트.  (0) 2017.03.19
Kanye 앨범 순위  (0) 2017.01.06



 얘네 뮤비 이거 뭐야 ㅋㅋㅋㅋㅋㅋㅋ 아줌마 표정 너무 신나고 몸짓 너무 Funky네 완전 Funky ㅋㅋㅋㅋ 그 와중에 음악도 좋아 ㅋㅋㅋ



크루앙빈(?)은 휴스턴의 3인조 밴드란다. Funky한 음악도 하고 싸이키델릭한 음악도 하는 인스트루멘탈 밴드인데, 전반적인 음악 분위기는 이 노래처럼 그냥 Chill한 느낌. BGM으로 쓰기 좋은 음악이 많다. 독특한 뮤비들도 많은 것 같고. 


'하루에 싱글 하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Childish Gambino - This Is America  (0) 2019.02.14
Van Morrison - Moondance  (0) 2019.02.07
Khruangbin - Even Find the Third Room  (1) 2019.01.21
Otis Jr. & Dr.Dundiff - Need To Know  (0) 2019.01.21
Sophie - Faceshopping  (0) 2019.01.21
Nao - Orbit  (0) 2018.11.08
  1. Musiq. 2019.02.14 22:04 신고

    알고보니 내한도 했었고 TV에도 나오고 또 내한을 하는 나만 모르던 밴드였다고 한다.

2018에 본 영화를 정리해본다. 음악은 정리 못하겠고, 영화는 그나마 왓챠 때문에 리스트라도 있으니까 ㅋㅋ 


인공지능에 대한 두려움, 그리고 인간의 마지막 도전같은 느낌. 그 자체로 이미 충분히 좋은 드라마. 깔끔하게 잘 구성한 다큐멘터리. 

국뽕 맞아서 별 반개 추가해서 별 세개 반.


전에 올리긴 했지만.. 패터슨은 한 편의 시 같은 영화. 잔잔하지만 눈을 뗄 수 없었던, 나한테는 2018년 최고의 영화. 별 네개 반.


뻔한 이야기지만, 그럼에도 빠져들 수 밖에 없었던. 그리고 촛불을 온 몸으로 경험했기에 더 와닿았던. 포스터는 김태리가 예쁘니까. 별 네개.


이번에도 기어코 완성한 기괴한 성인 동화. 이런 소재를 아름답게 포장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별 네개.


간만에 재밌게 본 킬링 타임 영화. 스티븐 소더버그의 소박한 케이퍼 무비. 별 세개 반.


지금의 우리를 보는 듯 했다. 복합적인 감정을 지울 수 없었다. 보고 있기 힘들정도로. 

프란시스 맥도먼드의 연기는 언제나 엄지척. 별 네개.


섬뜩한 싸이코 패쓰의 눈빛. 그리고 SNS와 수많은 기레기를 끼고 살아가는 우리들에 대한 반추. 제이크 질렌할은 미쳤다. 별 네개 반.


일본 영화스러웠던, 예쁜 영화. 김태리도. 흐릿한 내러티브는 조금 아쉽지만 그 마저도 덮어버린 분위기. 별 세개 반.


술자리 최고 안주는 고등학교, 대학교 시절 이야기인데.. 늘 해도 지치지 않고, 같은 얘기도 늘 배꼽잡는. 

영화를 찍는 스티븐 스필버그는 얼마나 즐겁고 신났을까. 별 세개 반.


김민희와 홍상수. 영화에 현실이 배경이 되어버리니 참 아스트랄하다. 별 세개 반.


"얼른 돈 모아서 집 사야지(결혼해야지)." 현실 꼰대에게 보여주고 싶은 영화. 이솜은 사랑스럽다. 별 세개 반.


미국판 스카이캐슬 정도 되려나. 별 세개 반.


"웃기지 않아? 새로운 곳에 왔는데 모든게 그대로 같아." 쓸쓸하면서도 웃겼던, 짐 자무쉬 다운 영화. 별 네개.


윤여정씨는 동 나이대 최고 배우이신 것 같다. 별 세개 반.


끝나고 너무 충격적이고 또 아프고 멍해졌다. 영화 자체로는 너무 좋았지만 찝찝한 그 여운이 너무나도 길어서 별 반개 깎음 ㅋㅋㅋ. 별 네개.


마지막엔 다소 아슬아슬했지만, 이 정도면 영화 내내 적절한 서스펜스를 구사한, 탄탄한 영화라고 생각한다. 

이 영화의 가장 큰 흠은 두 주연배우의 의미없는 클로즈업으로 때워버린 포스터. 너무 구리다. 별 세개 반.


매력적인 입털기 하나만으로 데드풀의 존재가치는 충분함. 별 세개 반.


영화를 본다기 보다는 마이클 잭슨을 보고 있었다. 좋았고 슬펐다. 별 세개 반.


타문화를 저렇게 우매하게 그려내도 되나 싶은 느낌도 있었지만, 이건 너무 귀엽잖아. 별 세개 반.


바뀐 흐름과 시대를 영민하게 사용한, 너무너무 영리한 스릴러. 별 세개 반.


예전 홍콩할매귀신은 한국지부 최고사원 아니었을까? 기발함에 놀라고 마지막에 울었다. 별 세개반.


용산 IMAX에서 본 달착륙 순간의 적막함과 광활함. '숨이 멎는다'라는 느낌을 영화에서 체험하게 해주었다. 별 세개 반.


꼬인 가지 다 쳐내고 단순하게 쭉 뻗은 스토리가 다소 아쉽지만.. 

라이브 에이드를 그대로 재현한 배우와 제작진에 박수를. 스크린X를 만든 사람에게도 박수를. 별 세개 반.


사라지는 것들. 그리고 그것들을 안고 뚜벅뚜벅 걸어가는 자세. 멀어지는 것들이 아니라 다가오는 것들. 별 네개 반.


웨스 엔더슨의 영화입니다. 예쁘고 귀여운. 별 네개.


충격적이었던 킬링 디어를 보고 찾아본 요르고스 란티모스의 영화. 영화적 재미는 킬링 디어만 못했지만 소재를 풀어가는 방식은 역시나 인상적이다. 

이 감독의 영화는 정서적 안정감을 유지할 수 있을 때 봐야겠다. 아니, 머리가 뒤죽박죽일 때 봐야하나? 별 세개 반.

 


별 세개.

곤지암 - 초중반까지 정말 좋았다. '그 존재'가 적극적으로 영화에 개입하면서 다소 재미없어졌다. 응원합니다 정범식감독님.

아이 캔 스피크 - 뻔한 소재를 뻔하지 않은 듯 연출했지만 마지막이 좀 아쉬웠다. 알지만 알고 있기에 울지 않을 수 없는 소재.

아수라 - 엄청 욕 먹길래 얼마나 별론가 했는데, 불편함과 스타일리쉬 사이에 있었다. 나는 그래도 이 정도면 스타일리쉬를 잘 지켰다고 봄. 

더 테이블 - 에피소드간 편차가 심했지만, 때로는 대사에 몰입했고, 때로는 여배우의 얼굴에 몰입했다. 

오션스 8 - 뻔한 감이 있는 케이퍼 무비.. 여배우의 매력으로 선방함.

영주 - 응원하는 마음으로..

인사이드 잡 - 월 스트리트에 대한 다큐. 보는 내내 체념섞인 썩소를 짓다가 왼쪽 볼에 경련나겠다. 


별 두개 반 이하

범죄도시 - 혼종. 두 가지 매력이 다 상쇄된 것처럼 보인다.

악녀 - 놀라울 정도로 인상적인 액션 시퀀스. 단편으로 만들었다면 별 네개짜리였을텐데.... 연출만 하셨음 좋겠다...

블랙 팬서 - 캐릭터에 매력이 없다.

신과 함께 - 죄와 벌 - 2018년에 본 최악의 영화.

베놈 - 캐릭터의 매력만 있다.

독전 - 스타일만 좋아진 10여년전 스릴러를 보는듯.

신과 함께 - 인과 연 - 신파는 빠졌다.

아쿠아 맨 - 좋았던 액션, 예뻤던 엠버 허드. 하지만 DC는 멀었다.



'영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2018  (0) 2019.01.21
노원 더숲, 동성아트홀  (0) 2018.02.04
영화(2017년 11월-12월)  (0) 2018.01.03
영화(2017년 7월-10월)  (0) 2017.11.05
영화(2017년 5월-6월)  (0) 2017.07.02
영화(2017년 3월-4월)  (0) 2017.05.1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