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매체의 연말결산에서 자주 눈에 띄던 이름이라 찾아 들어보았다. 미래지향적 음악이란게 이제 뭐가 더 있을까 싶은데, 이 앨범은 확실히 그 느낌이 드는 일렉트로닉 음악이었다. 특히 Faceshopping은 좀 충격적이었는데, 다 깨져버리고 찢어져버린 사운드가 반복되면서 피곤하면서도 신경질적인 바이브가 이어진다. 그러면서도 은근히 조화롭고 귀에 묘하게 맴돌아. 너무 멀리갔다 싶을정도로 미래지향적이다. 우리 음악이 아닌 것 같아.


Immaterial은 좀 더 팝적인 느낌이 더 강하게 드는 트랙. 이 노래 들으면서 그라임즈도 살짝 스치고 지나갔는데, Sophie의 음악을 듣고나면 그라임즈의 음악은 그냥 지극히 평범한 인간의 음악으로 들린다. 그런데... 문제는 이제 이런 음악을 들으면 듣다 지쳐... 4-5년전이면 진짜 신선하게 들었을 것 같은데, 이제 이 정도로 다른세계에 있는 음악은 못 듣겠다. 

'하루에 싱글 하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Khruangbin - Even Find the Third Room  (1) 2019.01.21
Otis Jr. & Dr.Dundiff - Need To Know  (0) 2019.01.21
Sophie - Faceshopping  (0) 2019.01.21
Nao - Orbit  (0) 2018.11.08
Joji - Slow Dancing in the Dark  (0) 2018.11.02
Jose James - Lovely Day (feat. Lalah Hathaway)  (0) 2018.10.03

사진 왜 이렇게 커.

1. 요즘 어딜가나 BGM 1순위는 퀸. 사실 퀸의 노래는 원래도 BGM으로 많이 쓰이는 편이었지만 요즘은 특히 더 심하다. 오늘 우연(?)처럼 들은 BGM 몇 개 올려봄. 파수꾼을 오랜만에 다시 보게 되었다. 그것도 영화관에서. 희준의 집에서 여자아이들과 다 같이 놀 때 흘러나오던 BGM은 진보의 1집 앨범 Afrterwork. 나름 매니악한 앨범인데 나와서 조금 놀람.




 더 여러곡이 있었던 것 같지만 순간 기억에 남았던 노래는 이 두 곡. 사실 진보의 사운드는 그냥 티가 난다. 오랜만에 유투브 보다보니 진보의 라이브 영상에서 코러스를 하고 있는 자이언티의 모습이 눈에 띈다.


2. 무한도전 자유로 가요제에서 김씨와 용이감독과 정준하가 만났을 때, 용이감독 "김씨가 사람을 우울하게 만드는 음악은 1등이다"라는 멘트를 했다. 그 때 깔린 BGM은 맥스웰 3집 수록곡 "Symptom Unknown"



맥스웰이야 뭐 내한기원 앨범 리뷰도 썼으니까.. 오묘한 마성의 곡.


3. 길가다 우연히 가게에서 나오던 Drake의 "In My Feeling". 듣자마자 참 섹시하게 잘 빠졌다고 느꼈던 곡.

 


올 해 나온 드레이크의 앨범은 최근 나온 드레이크의 앨범 중에 가장 좋았다. 두 장짜리 앨범은 원래 별로 안좋아하는데, 수긍할만한 퀄리티였다.


4. 이건 갑자기 생각나서 집에 오면서 들었던 노래. 내 BGM ㅋㅋㅋ


글렌 체크의 I've got this feeling. 밴드 사운드 쪽 빼고 완전 Ed banger에서 나온듯한 프렌치 일렉트로닉 노래. 개인적으로는 데뷔 EP나 1집에 비해 다소 아쉬운 2집이었는데, 그래도 인상적인 지점들은 있었다. 이 노래는 너무 대놓고 클리셰라 좀 아쉽긴 했지만.. 뭐 워낙 이런 스타일을 좋아하던 때라 ㅋㅋ 요즘 ED Banger 근황은 어떤지 궁금해서 찾아봤는데.. 모르는 뮤지션도 많아졌구나. 2010년 전후로 해서 참 좋아했었는데. 세바스티앙은 개인앨범 다시 나왔으면 좋겠다. 샤를롯 갱스부르 Rest도 좋게들었는데..


'Playlist'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 좋았던 앨범.  (0) 2019.02.03
오늘 들은 BGM  (0) 2018.12.18
<커피와 담배>, 그리고 음악.  (0) 2018.06.14
2017.11.17. Playlist  (2) 2017.11.17
Craig David 플레이리스트.  (0) 2017.03.19
Kanye 앨범 순위  (0) 2017.01.06

1. 그럭저럭 올 해 할일들을 마무리한 것 같다. 결과가 썩 좋지 않아 스트레스를 너무 받았는지 몸이 좀 망가진 느낌이다. 그 동안 잔병 같은거 잘 모르고 살았는데, 두통에 급체에.. 덕분에 술도 줄였다. 평일에 술을 잘 안마셔. 이건 진짜 어마어마한 일이야. 이제 스트레스 그만 받아야지. 더이상 뭘 한다고 달라지는 것도 없으니까. 


2. 매년 소홀했다고 생각했는데, 올해가 블로그 시작한 이래로 가장 많이 글을 안 썼던 한 해인 것 같다. 기록을 하지 않으니 내가 뭘 들었는지, 뭘 봤는지, 뭘 먹었는지 도통 알 수가 없다. 더 까먹기 전에 올 해는 연말 결산이라도 해보려고 한다. 음.. 최근에 우리나라 R&B 앨범들이 너무 많이 나와서 들은 앨범들 한 번 정리해보려고 했었는데, 귀찮아서 덮었던게 겨우 몇 주 전 ㅋㅋㅋㅋ 할 수 있을까... 방금전까지도 머리 쥐어짜서 생기부 쓰느라고 고생했는데 뭘 또 쓰겠다는 건지... 

 

 2-1. 문득 마음에도 없는 추천서와 생기부를 쓰던 것을 생각해보니, 그래도 음악과 관련된 글을 쓸 때가 즐거웠다는 생각이 들었다. 뭐, 당연한 이야길.

 

 2-2. 약 4년전 아주 잠깐 진행했었던 빌보드 알앤비 차트 1위 리스트 정리를 다시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귀찮기도 했지만 나름 재미는 쏠쏠했는데.. 


3. 글이 쓰기 싫은 이유는 다 따로 있는거야. 쓰려고 켰는데 쓸 말이 이렇게 없잖아?? 확실히 글은 쓸 수록 느는 것 같다. 대체 옛날엔 무슨 글을 그렇게 열심히 쓴거지. 메말랐어. 아는 척하고 있는 척하고 허세부리던 그 때가 좋았어. 어떻게 하면 글에 드립한 번 더 넣을까 고민하던 그 때가 좋았어. 쓸 말이 너무 많아 주저리주저리 썼다가 너무 오글거린다 싶어 지우고 올렸던 그  때가 좋았어.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9.05.18  (2) 2019.05.18
2018.12.17  (0) 2018.12.17
2018.09.26  (0) 2018.09.26
2018.09.18  (1) 2018.09.18
2018.09.03  (2) 2018.09.03
월드컵  (0) 2018.06.2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