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조용히 앉아 있는 이 시간에 올리고 싶은 글도, 올리고 싶은 음악도 있었는데.. 일하고 있어서 짜증난다고 올리는 글. 내가 진짜 내년까지만 호구한다.....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년까지만 호구로 살겠다.  (1) 2022.08.28
코로나 잠잠해지면 밥 한 번 먹자  (0) 2022.05.25
2022.04.25.  (0) 2022.04.25
2022.03.21.  (0) 2022.03.21
2022년이 왔네?  (0) 2022.01.10
일이 적당히 많으면 일이 하기 싫어.  (0) 2021.12.27
  1. Musiq. 2022.09.16 17:06 신고

    아무리 생각해도 이번 달은 월급을 더 받아야 되는데..

 최근에 오랜만에 듣자마자 끝까지 집중해서 쭉 정주행했던 앨범이 있었는데, 그게 바로 라빈 르네의 <HYPNOS>였다. 예전에 라빈 르네의 노래를 지나가듯 한 번 들었던 적이 있었는데, 신보가 나왔단 말에 기대감 1도 없이 앨범을 플레이 했다가 일이고 뭐고 다 접고 오랜만에 집중해서 앨범을 끝까지 들었다. 이유는 첫 두 트랙 때문에.

 

 오프닝 트랙 'Cameo'는 찐득한 신디 베이스가 강조된 인트로격 짧은 노래였고, 다음 곡이었던 'Venom'은 아니 이건 너무 내 스타일 ㅋㅋㅋ 펑키하면서 사이키델릭한게 말 그대로 펑카델릭이나 아웃캐스트가 스쳤다. 거기에 올라간 보컬이 세련됐는데 또 클래식해.. Fka twigs와 알리야기 동시에 떠오르는 목소리. 게다가 섹도시발의 느낌도 가득하다. 특히 후반부 'Light Me Up'의 보컬과 분위기가 앨범의 정점. 

 

 분명히 내가 좋아하던 오래된 익숙함이 앨범에 가득한데 그게 꽤나 세련되게 가공되었다. 아쉽다면 노래들 사이에 약간의 이질감이 느껴지는 순간이 있다는건데, 덕분인지 첫 두 트랙의 흥분감이 끝까지 이어지지는 않았다. 그래도 뭐 다 때려치고 한동안 느낄 수 없었던 진한 네오소울의 맛만으로도 나는 좋았다. 

 

 

 

 

 

'앨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Ravyn Lenae - HYPNOS  (0) 2022.08.17
서사무엘 - The Misfit  (0) 2019.11.06
Warren Dean Flandez - Vintage Love.  (0) 2019.02.08
Syd the Kyd - FIN  (2) 2017.03.19
Zion.T - oo  (0) 2017.03.02
George Winston - December  (2) 2015.12.04

퇴근길에 갑자기 듣고 싶어졌다. 멜로디랑 목소리를 들으면 뭔가 아련한게 있는 노래라서 어릴 때(싸이월드 시절) 많이 들었는데..  문득 찾아들은 것 치고는 꽤 좋았다. 조금씩 넘어가는 태양빛에 살짝 바랜듯 쓸쓸하면서도 따뜻해 보이는 그 순간과 잘 어울린다고 느꼈다. 음악듣고 좋았던 순간이 최근에 없어서인지, 반가운 마음에 글을 남겨야겠다고 생각했다. 집에 와서는 예전에 꽤 좋아했던 라이브 영상을 다시 보았다. 여전히 쓸쓸한 기타소리가 좋긴하지만.. 지금은 어딘가 좀 과하다는 느낌도 들었다.

 

 

 

 

 

'하루에 싱글 하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John Mayer - Gravity  (0) 2022.08.17
Poetry - RH Factor(Q-Tip, Erykah badu)  (0) 2022.04.05
Thama - Chill이란 낱말의 존재 이유(Feat. Verbal Jint)  (0) 2022.03.21
Syd - Fast Car  (0) 2021.12.13
Mereba - Rider  (0) 2021.06.02
Corinne Bailey Rae - I'd Do It All Again  (0) 2020.11.09

1. 구름 하나 없이 맑다. 초여름답게 적당히 뜨겁고 적당히 선선하다. 아무튼 두근두근. 한 달 반만에 클라이밍 가는길... 너무 좋으면서도 한편으로는 걱정도 되고, 몸이 안따라줄테니 욕심부리지 말자고 다짐 또 다짐.

 

2. 초록 이하만 하려고 했는데, 쉬워보이는 파랑이 있길래 파랑을 하기 시작. 한 달 반만에 붙어보는건데도 파랑 세 개를 온사이트 했는데, 음.. 왜 암장 난이도가 쉬워진 것 같지.. 예전 파랑은 다른 암장 남색보다 어렵다고 느꼈었는데.. 팔꿈치 통증은 여전히 조금 남아 있고, 한 달 반 새 굳은 살이 다 벗겨져 말랑말랑해진 손바닥은 뜨겁고, 착지를 잘못해서 허리도 삐끗했고, 간만에 잡은 크림프 홀드들 때문인지 손가락 마디도 아프다. 그래도 좋았다. 어려워 보이는건 시도도 안해서 존버도 없고, 성취감도 미미 했지만 간만에 손 끝에 닿는 까끌까끌함 만으로도 좋았다. 




3. 문득 책장을 보는데 올려놓은 나스의 일매릭 앨범 커버가 너무 바랜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구매한지 20년도 넘은 앨범이니 그럴만도 하지.. 너도 나이를 먹어가는구나. 

 

 

4. 벚꽃을 봤던 어느날. 많이 늦었네 ㅎㅎ 날씨는 너무 좋았고, 벚꽃은 빽빽했다. 위의 사진들은 폰카로 찍었고 이거랑 아래 사진은 카메라로 찍었는데.. 역시 카메라를 들고 다녀야 하는가보다.

 

 

 

5. 두번째 홈 직관. 올 해 한 번은 이기는 경기를 볼 수 있지 않을까.. 이 날은 실패. 그것도 추가시간에 먹히고 비겨서 왠지 진 기분.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근두근  (0) 2022.06.01
2022년 2월의 제주  (0) 2022.04.25
3월 1일 가파도.  (0) 2019.04.06
2019년 1월의 제주  (0) 2019.02.21
우도  (0) 2018.02.04
태국  (0) 2018.02.04

1. 그리고,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코로나가 없고 마스크를 벗고 다니는 그 날이 뭔가 이제는 평행세계 속 다른 차원의 이야기처럼 느껴지기도 했는데, 오기는 왔나보다. 못봤던 사람들을 5월에 몰아서 보기도 하고, 만나기 애매했었던 약속을 잡기도 한다. 어쨌든 좋네. 좋다.

 

2. 특히 제자들을 많이 만났다. 졸업한 친구들의 나이와 생각과 이야기를 들으니 그 맘 때즈음의 내가 생각나기도 했다. 그리고 고민을 들으면 할 말이 없어지는건 예나 지금이나 늘 똑같더라. 그래도 술마시면서 하는 옛 이야기는 늘 재밌기도 하고.. 아무튼 좋았다. 

 

2-1. 옛날 얘기를 한참하다보니 열두시가 다 되어갔다. 아쉬움을 안고 집에 가려는데 얘들이 술을 한 잔 더한다네?? 그 땐 나도 그랬지.. 열두시가 넘었는데 그게 뭐??...라고 하기엔 내가, 아니 내 몸이 나이를 너무 많이 먹었다. 다음날 아침부터 수업하는데 역시나 그 몸이 무거운 느낌이 싫었다. 운동을 열심히 하는게 '나 자기 관리 잘 해'가 아니라 살기 위해 한다는 것을 그 아이들은 알까.... 

 

2-2. 그러고보니 요즘 팔꿈치를 다쳐서 한 달 넘게 클라이밍을 못하고 있다. 직장도 힘들고, 매주 스트레스 풀던 그것도 못하고 있고.. 좋아하는 운동을 꾸준히 한다는게 참 행복하다는 것, 그리고 그게 쉬운일이 아니라는 것을 이번에 또 뼈저리게 느꼈다. 발목 좀 다쳐도 금방 낫고 다시 뛰어다니던 그 때를 생각하면 애들한테 얘기해봐야 뭐.. 아저씨 잔소리지 뭐.. 아무튼 한 달 반만에 다음주에 다시 시작할 예정이다. 설렌다.

 

3. 지난 주말에 거리를 많이 걸었다. 명동예술센터에서 국립극단 연극을 한 편 보고, 을지로에서 맥주를 마시고 광장시장을 구경하고 오랜만에 낙산공원도 거닐었다. 미쳤네. 뭘 그렇게 많이 걸었어... 아무튼 다시 북적거리던 명동과, 사람이 미어터지던 광장시장을 보면서 그 광경이 싫지 않았던걸 보니 코로나가 길긴 길었던 것 같다. 진짜 사람 많은거 진절머리나게 싫었는데.. 그게 좋네??? 사람이 북적북적하던 그 일상적인 풍경이 조금은 그리웠던 것 같다. 

 

4. 국립극단의 공연은 '기후비상사태 : 리허설'을 봤다. 뭘 할 줄 알았는데, 고민만하고 아무것도 안하고 끝났다. 알아야 하지.. 수많은 기후 위기 대책은 기업과 국가만 있지 개개인은 멀어져 있고, 당장 불편을 감수하고 이런 저런 실천을 하기에는 돌아오는 보상이 미미하다. 아니 뭐 보상이 보이질 않으니까. 게다가 이십여년을 들어온 기후위기가 현실적인 불편함으로 다가오지도 않고 있고.. 뭐 이런저런 생각들을 연극으로 옮겨놓은 것 같았다. 작가와 연출가의 고민이 많이 묻어있었다. 아주 재밌진 않았지만 그래도 생각할거리들은 조금 있었던 것 같다.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년까지만 호구로 살겠다.  (1) 2022.08.28
코로나 잠잠해지면 밥 한 번 먹자  (0) 2022.05.25
2022.04.25.  (0) 2022.04.25
2022.03.21.  (0) 2022.03.21
2022년이 왔네?  (0) 2022.01.10
일이 적당히 많으면 일이 하기 싫어.  (0) 2021.12.27

별로 건진것도 없고.. 사진 고르기도 귀찮고.

 

빛의 벙커. 몇년만에 다시 찾았다.

한 번 쯤 들르는 것이 허세에 이롭다.

그 유명한 사려니 숲길에 갔다. 겨울에도 좋더라.

두시간이 되지 않은 시간을 걸었는데, 시간을 더 들여서 길게 걸었으면 훨씬 좋았을 것 같다.

 

그림 같았던 일몰풍경. 급하게 찾았지만 풍경좋은 카페에 들어갔었다.

 

성산일출봉. 봉우리도 하늘도 바다도 모두 예뻤다.

 

원래 좋아하지 않는 구도이지만.. 성산일출봉에 갔으니까..

 

 

 성산쪽에서만 3박 4일정도 머물렀다. 기억에 남는 몇가지 소회.

1. 첫날 공항에서 성산 가는길에 들렀던 성게국수집, 진짜 엄청나게 맛있었다. 

2. 갈때마다 느끼지만 제주도는 걸어야하는 곳이다. 드라이브 ㄴㄴ. 사려니숲길, 올레길2코스, 돌아오는 길에 몇년만에 다시 찾은 종달리 등 걸어야만 보이는 곳들이 있다. 조금 슬픈건 종달리가 옛날의 그 느낌보다 좀 힙해졌다는 것. 

3. 아, 올레길 2코스를 돌고 카페 오르다에 들렀다가 성산일출봉을 찍고 피쉬앤칩스와 함께 낮맥을 했다. 사람이 많을 때가 아니라면 참 좋은 코스. 뷰도 좋고 피쉬앤칩스 맛집 인정. 심지어 출발전에 먹었던 몸국도 맛있었다.

4. 카페 오르다. 요즘 같은 봄날 저기 침대에 누워서 뒹굴거리면.. 얼마나 행복할까.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근두근  (0) 2022.06.01
2022년 2월의 제주  (0) 2022.04.25
3월 1일 가파도.  (0) 2019.04.06
2019년 1월의 제주  (0) 2019.02.21
우도  (0) 2018.02.04
태국  (0) 2018.02.04

1. 블로그에 조차도 말을 못하는데 어디가서 무슨 말을 하겠나.....

2. 장기하의 영상을 봤다. 옛날 생각이 나서 EBS 스페이스 공감 때 영상을 찾아보았다.

말인지 랩인지 모를 중얼거림도 너무 신선했지만, 한구절 한구절이 당시 자취하던 내 모습이 보이는 생활가사에 감탄했던 기억이 난다. 찌질하고 또 무기력하던 그 시절. 학교 쪽문 쪽 바퀴벌레 나오는 그 자취방에 살던 그 시절. 어후 저 수염봐.

그리고 이 노래는 내가 지인들과 헤어질 때, 또 오랜만에 연락되는 사람들에게 늘 하는 말이다. 별일 없이 살자. 그래, 다들 별일 없이 살았으면 좋겠다. 근데 장기하는 왜 나이먹고 한참 젊어졌냐. 40대 아저씨에서 20대 됐네.

3. 마왕의 이 영상을 진짜 오랜만에 봤는데, 잘생기고 목소리도 좋고, 옷은 또 왜 잘입었지. 귀엽고 멋진 청년이었네 마왕. 라이브기도 하고 초기버젼이라 완성도는 한참 떨어지지만 인트로의 신디사이저만 들어도 가슴이 쿵덕쿵덕.


4. 음악 얘기하다 또 갑자기 일터 생각이 나서.

한 때 매일같이 야근하던 때가 있었는데, 그 때 제자 한명이 줬던 거부불가 노예권이다. 모자이크 한 부분에는 학교 이름이 쓰여있다. 책상속을 뒤적거리다가 이 노예권을 발견했을 때, 이 때 즈음의 제자에게 연락이 왔다. 반가우면서도 그 때 생각이 많이 나더라. 그 때나 지금이나 일을 많이하는 건 똑같은데, 그 땐 내가 필요해서 일을 했고, 이제는 진짜 노예로 일하는 기분이다. 심지어 그 때보단 퇴근도 빨리하는데 말이다.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년까지만 호구로 살겠다.  (1) 2022.08.28
코로나 잠잠해지면 밥 한 번 먹자  (0) 2022.05.25
2022.04.25.  (0) 2022.04.25
2022.03.21.  (0) 2022.03.21
2022년이 왔네?  (0) 2022.01.10
일이 적당히 많으면 일이 하기 싫어.  (0) 2021.12.27

 잊고 사는 이름들이 있다. 그럴수록 소중한게 이 블로그. 그런생각이 문득 들었다.

 알고리즘이 취향을 지배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드는 요즘이다. 뭐랄까, 수채구멍에 빨려들어가는 물같은 느낌.. 듣는 음악의 폭이 너무 좁아졌다. 한참 음악을 미친듯이 듣던 때보다 더 많은 음악이 나오고 있을텐데, 분명 내가 좋아할만한 새로운 음악들도 어디엔가 있을텐데, 내 플레이리스트에는 없다. 수채구멍만 있어. 그래도 그 알고리즘 속에서 가끔 소소한 즐거움을 얻을 때가 있는데, 잊고 지낸 이름을 문득 발견했을 때다. 얘네 노래 많이 들었었는데, 혹은 이런 애들도 있었어, 맞아. 뭐 그런 거.

 

 오늘 오랜만에 로이 하그로브의 음악을 듣고 그런 생각이 들었다. 진짜 오랜만에 이 노래 속 큐팁의 목소리를 들었을 땐 20년전 미친듯이 좋아했던 a.t.c.q.도 생각나더라. 자기전에는 a.t.c.q.를 들어야겠다. 뭔가 오랜만에 설렌다.

 

 

 

 

'하루에 싱글 하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John Mayer - Gravity  (0) 2022.08.17
Poetry - RH Factor(Q-Tip, Erykah badu)  (0) 2022.04.05
Thama - Chill이란 낱말의 존재 이유(Feat. Verbal Jint)  (0) 2022.03.21
Syd - Fast Car  (0) 2021.12.13
Mereba - Rider  (0) 2021.06.02
Corinne Bailey Rae - I'd Do It All Again  (0) 2020.11.09

사실 작년에 국내 알앤비/소울 앨범들은 재작년에 비하면 전반적으로 좀 아쉽다고 느꼈다. 그 와중에 이 앨범은 진짜 좀 충격적으로 좋았는데.. 그 이유는 이건 진짜 리얼 찐한 흑덕이 자기 하고 싶고 좋아하는 음악을 하고 있다는게 느껴져서 였다. 원래 약간 70년대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알앤비 음악을 들으면 약간 고향 온 것 같은 편안함이 느껴지는데, 이 앨범에서 정확히 그게 느껴졌다. 그냥 이건 이래서 좋고, 저건 좀 아쉽고 이딴 생각 자체를 덮어버릴만한 취향저격. 이 노래는 첫트랙인데, 첫트랙에 꽂힌것도 오랜만이고, 처음듣는 이 음악이 오래 들어왔던 것처럼 편안했던 것도 오랜만이었다.

 

 

 

'하루에 싱글 하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John Mayer - Gravity  (0) 2022.08.17
Poetry - RH Factor(Q-Tip, Erykah badu)  (0) 2022.04.05
Thama - Chill이란 낱말의 존재 이유(Feat. Verbal Jint)  (0) 2022.03.21
Syd - Fast Car  (0) 2021.12.13
Mereba - Rider  (0) 2021.06.02
Corinne Bailey Rae - I'd Do It All Again  (0) 2020.11.09

1. 그놈의 mbti가 뭔지 가는 곳마다 온통 mbti 얘기라 나는 좀 피곤했는데, 어쨌든 지난 겨울에 검사를 해볼 기회가 있었다. 이게 사회적 역할에 따른 성향이나 성격이 다르게 나올 수 있다는 말에 대학교 시절을 떠올리며 검사를 했는데, INFP래.. 뭐.. 무슨형이라더라.. 아무튼 뭐, 기본적인 성향은 저쪽에 가깝단 얘기인 것 같은데, 직장에선 저렇게 일하면 욕먹으니까.. 아닌척 열심히 살고 있다. 그만큼 쓰는 에너지도 많겠지. 아 모르겠다. 분명한건 내가 하는 일들이 내 성에는 안차는데, 이게 욕심부린다고 다 되는 것도 아니라서. 뭐, 학기초가 지나면 차츰 좋아지겠지...싶다.. 내가 INFP가 맞긴한가.

무도에는 없는게 없어요..

 

2. 원래는 그냥 라이트팬이었는데, 나 왜 FC서울 좋아하냐.. 주말에 직관 다녀옴. 그러고보니 올 해 원정 첫경기랑 홈 첫경기를 직관했네. 언제 이렇게 팬됐지. 

 

3. 2월 말에 오미크론 확진자고 나발이고 제주도에 다녀왔다. 새 카메라를 사고 사진도 잔뜩 찍었는데, 조만간 정리해야겠다.(라고 쓰면 언젠가 쓰겠지.) 제주도는 왜 이렇게 좋지.. 조금 춥긴했어도 사람이 많지 않아서 참 좋았다. 멍때리고 싶다.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코로나 잠잠해지면 밥 한 번 먹자  (0) 2022.05.25
2022.04.25.  (0) 2022.04.25
2022.03.21.  (0) 2022.03.21
2022년이 왔네?  (0) 2022.01.10
일이 적당히 많으면 일이 하기 싫어.  (0) 2021.12.27
2021.12.13  (0) 2021.12.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