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블로그에 조차도 말을 못하는데 어디가서 무슨 말을 하겠나.....

2. 장기하의 영상을 봤다. 옛날 생각이 나서 EBS 스페이스 공감 때 영상을 찾아보았다.

말인지 랩인지 모를 중얼거림도 너무 신선했지만, 한구절 한구절이 당시 자취하던 내 모습이 보이는 생활가사에 감탄했던 기억이 난다. 찌질하고 또 무기력하던 그 시절. 학교 쪽문 쪽 바퀴벌레 나오는 그 자취방에 살던 그 시절. 어후 저 수염봐.

그리고 이 노래는 내가 지인들과 헤어질 때, 또 오랜만에 연락되는 사람들에게 늘 하는 말이다. 별일 없이 살자. 그래, 다들 별일 없이 살았으면 좋겠다. 근데 장기하는 왜 나이먹고 한참 젊어졌냐. 40대 아저씨에서 20대 됐네.

3. 마왕의 이 영상을 진짜 오랜만에 봤는데, 잘생기고 목소리도 좋고, 옷은 또 왜 잘입었지. 귀엽고 멋진 청년이었네 마왕. 라이브기도 하고 초기버젼이라 완성도는 한참 떨어지지만 인트로의 신디사이저만 들어도 가슴이 쿵덕쿵덕.


4. 음악 얘기하다 또 갑자기 일터 생각이 나서.

한 때 매일같이 야근하던 때가 있었는데, 그 때 제자 한명이 줬던 거부불가 노예권이다. 모자이크 한 부분에는 학교 이름이 쓰여있다. 책상속을 뒤적거리다가 이 노예권을 발견했을 때, 이 때 즈음의 제자에게 연락이 왔다. 반가우면서도 그 때 생각이 많이 나더라. 그 때나 지금이나 일을 많이하는 건 똑같은데, 그 땐 내가 필요해서 일을 했고, 이제는 진짜 노예로 일하는 기분이다. 심지어 그 때보단 퇴근도 빨리하는데 말이다.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년까지만 호구로 살겠다.  (1) 2022.08.28
코로나 잠잠해지면 밥 한 번 먹자  (0) 2022.05.25
2022.04.25.  (0) 2022.04.25
2022.03.21.  (0) 2022.03.21
2022년이 왔네?  (0) 2022.01.10
일이 적당히 많으면 일이 하기 싫어.  (0) 2021.12.2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