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이 적당히 많으면 일이 하기 싫다. 청소는 왜그리 재밌는지, 블로그는 왜 또 재밌는지.. 나는 일이 아주 많으면 그래도 일의 효율이 좋은 편이다. 없던 집중력도 생기고 일을 하나씩 처리하는 쾌감 같은 것도 있는데. 그런데. 지금은 안그래. 그냥 

 

그래. 찝찝해. 컨트롤이 안되는 상태. 불쾌하다 불쾌해. 그래서 기분 좋아지는 영상 하나 투척.

이거 보고 5분만 행복해지자.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2.03.21.  (0) 2022.03.21
2022년이 왔네?  (0) 2022.01.10
일이 적당히 많으면 일이 하기 싫어.  (0) 2021.12.27
2021.12.13  (0) 2021.12.13
2021.12.03  (2) 2021.12.03
커피가 맛있다  (0) 2021.10.0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