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오랜만에 친정집에 들렀다가, 할머니댁에 갔다. 할머니가 수십년째 놓치지 않고 있는 주말드라마를 함께 보면서 맥주를 마셨는데, 주말드라마야 한달에 한 번만 봐도 스토리를 다 꿰는게 맛 아니겠음? 근데 이게 해도해도 너무한게.. 젊고 잘생긴 회장 남주는 사고로 기억상실, 그 회장님이 기억상실 이후로 평범한(?) 싱글맘을 좋아하는데, 그 싱글맘 눈에 들어간 먼지를 함께 있던 잘생긴 선배가 후후 불어주고 있는데, 그걸 또 남주가 발견하네 ㅋㅋㅋ 이게 무슨 쌍팔년도 클리셰야 ㅋㅋㅋ 다음날 싱글맘은 아는 회장님을 따라 광고 촬영장에 놀러가는데 때마침 모델이 사고로 못왔어. 근데 그 평범한(?) 싱글맘은 갑자기 메인 모델이 되고 또 컨셉하고 찰떡같이 어울리네? 나는 이 아스트랄한 스토리를 보면서 이 정도면 일부러 웃으라고 B급 흉내를 냈던 건 아닐까 궁금해졌다. 주말드라마 클리셰들만 모아서 엮은 SNL 처럼 ㅋㅋ 진짜 아직도 이런 스토리로 드라마가 나오는게 너무 신기했다. 뭐, 그렇게 유치하고 막장 같아야 먹히는 주말드라마지ㅎㅎ 

 

1-1 그와중에 유진은 듀얼소닉이라는 제품을 광고하던데 왜 또 그렇게 예뻐..... 나 중학교 때 데뷔한 누나가 아직 그래도 되는거야??

 

2. 일하다가 뭔가 검색하려고 초록창을 켰는데 아무생각도 나지 않아.. 요즘 그런 일이 흔하다.. 아무튼 또 짜증나서 키보드를 아무렇게나 눌렀더니 검색창에 '나얼'이 떠있는게 아닌가? 보니까 키보드 기본자리에 있는 문자열들이네?? 뭔가 예전에 수식 칠 때 beta대신에 beat를 계속 썼던 것과 같은 운명적인 어떤게 떠올랐다...는 모르겠고 나얼형 앨범 내자. 이제는 형 앨범 들어도 안 깔거야.... 그 땐 내가 치기어렸어...

 원곡과 다른 감성이고 완전히 재해석한 노래라는 것은 알지만 그래도 좋은 리메이크라는 생각은 안드는데.. 그냥 이 노래는 정말정말 좋아한다. 자꾸 생각나고 그래. 원곡보다 더 많이.. 뭐 근데 일단 첫 도입부 가사가 사기... 

 

3. 매년 과거가 팔리는데도 여기에 글을 쓰고 있는 나도 참 대단하다 싶다. 어쨌거나 오랜만에 옛날에 올린 글들을 보는데 모바일 버젼에서는 사진에 달린 글들이 보이지 않는다. 하여간 티스토리...... 망하는데는 다 이유가 있는거지.. 뭐.. 사실 당장 내가 느끼는 이 블로그도 거미줄이 곳곳에 달린 누추한 다락방이라서.. 티스토리 욕할게 아니지...

 

4. 대학로를 거닐던 내 삶의 풍경 한 구석에 조그마하게 자리잡은 배경쯤이었지만, 조금 많이 지쳐보이는 한 장의 사진을 보고 나니까 기분이 좀 이상해졌다. 대학로를 지날 때면 잠시라도 멈칫할 수 밖에 없었던, 그리고 보고 미소짓지 않을 수 없었던 순간순간들이 스친다. 사람들을 미소짓게 하는 것은 너무나 힘들고 어려운 일인데.. 그 자그마한 배경을 확대하고 되새겨보게 되었다. 사람들이 웃는 그 순간, 행복하셨을까. 무엇때문에 웃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웃고 있던 내 모습과 감정은 어렴풋하게나마 남아있다. 그곳에 있던 많은 사람들이 느꼈던 그 감정들을 알고 계셨으면 좋겠다. 이상하게 또 센치해졌네.. 

 

5. 센치하니 노래나 들어야겠다.

오랜만에 유튜브에서 이 영상을 보았는데, 아 진짜 이 노래 왜이렇게 좋지. 옛날에 좋아했던 것 보다 더 좋은 것 같아. 뮤비야 뭐 말할 것도 없고.. 내일은 오랜만에 앨범째로 들어야겠어.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2년이 왔네?  (0) 2022.01.10
일이 적당히 많으면 일이 하기 싫어.  (0) 2021.12.27
2021.12.13  (0) 2021.12.13
2021.12.03  (2) 2021.12.03
커피가 맛있다  (0) 2021.10.01
2021.07.19.  (0) 2021.07.1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