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에 본 영화를 정리해본다. 음악은 정리 못하겠고, 영화는 그나마 왓챠 때문에 리스트라도 있으니까 ㅋㅋ 


인공지능에 대한 두려움, 그리고 인간의 마지막 도전같은 느낌. 그 자체로 이미 충분히 좋은 드라마. 깔끔하게 잘 구성한 다큐멘터리. 

국뽕 맞아서 별 반개 추가해서 별 세개 반.


전에 올리긴 했지만.. 패터슨은 한 편의 시 같은 영화. 잔잔하지만 눈을 뗄 수 없었던, 나한테는 2018년 최고의 영화. 별 네개 반.


뻔한 이야기지만, 그럼에도 빠져들 수 밖에 없었던. 그리고 촛불을 온 몸으로 경험했기에 더 와닿았던. 포스터는 김태리가 예쁘니까. 별 네개.


이번에도 기어코 완성한 기괴한 성인 동화. 이런 소재를 아름답게 포장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별 네개.


간만에 재밌게 본 킬링 타임 영화. 스티븐 소더버그의 소박한 케이퍼 무비. 별 세개 반.


지금의 우리를 보는 듯 했다. 복합적인 감정을 지울 수 없었다. 보고 있기 힘들정도로. 

프란시스 맥도먼드의 연기는 언제나 엄지척. 별 네개.


섬뜩한 싸이코 패쓰의 눈빛. 그리고 SNS와 수많은 기레기를 끼고 살아가는 우리들에 대한 반추. 제이크 질렌할은 미쳤다. 별 네개 반.


일본 영화스러웠던, 예쁜 영화. 김태리도. 흐릿한 내러티브는 조금 아쉽지만 그 마저도 덮어버린 분위기. 별 세개 반.


술자리 최고 안주는 고등학교, 대학교 시절 이야기인데.. 늘 해도 지치지 않고, 같은 얘기도 늘 배꼽잡는. 

영화를 찍는 스티븐 스필버그는 얼마나 즐겁고 신났을까. 별 세개 반.


김민희와 홍상수. 영화에 현실이 배경이 되어버리니 참 아스트랄하다. 별 세개 반.


"얼른 돈 모아서 집 사야지(결혼해야지)." 현실 꼰대에게 보여주고 싶은 영화. 이솜은 사랑스럽다. 별 세개 반.


미국판 스카이캐슬 정도 되려나. 별 세개 반.


"웃기지 않아? 새로운 곳에 왔는데 모든게 그대로 같아." 쓸쓸하면서도 웃겼던, 짐 자무쉬 다운 영화. 별 네개.


윤여정씨는 동 나이대 최고 배우이신 것 같다. 별 세개 반.


끝나고 너무 충격적이고 또 아프고 멍해졌다. 영화 자체로는 너무 좋았지만 찝찝한 그 여운이 너무나도 길어서 별 반개 깎음 ㅋㅋㅋ. 별 네개.


마지막엔 다소 아슬아슬했지만, 이 정도면 영화 내내 적절한 서스펜스를 구사한, 탄탄한 영화라고 생각한다. 

이 영화의 가장 큰 흠은 두 주연배우의 의미없는 클로즈업으로 때워버린 포스터. 너무 구리다. 별 세개 반.


매력적인 입털기 하나만으로 데드풀의 존재가치는 충분함. 별 세개 반.


영화를 본다기 보다는 마이클 잭슨을 보고 있었다. 좋았고 슬펐다. 별 세개 반.


타문화를 저렇게 우매하게 그려내도 되나 싶은 느낌도 있었지만, 이건 너무 귀엽잖아. 별 세개 반.


바뀐 흐름과 시대를 영민하게 사용한, 너무너무 영리한 스릴러. 별 세개 반.


예전 홍콩할매귀신은 한국지부 최고사원 아니었을까? 기발함에 놀라고 마지막에 울었다. 별 세개반.


용산 IMAX에서 본 달착륙 순간의 적막함과 광활함. '숨이 멎는다'라는 느낌을 영화에서 체험하게 해주었다. 별 세개 반.


꼬인 가지 다 쳐내고 단순하게 쭉 뻗은 스토리가 다소 아쉽지만.. 

라이브 에이드를 그대로 재현한 배우와 제작진에 박수를. 스크린X를 만든 사람에게도 박수를. 별 세개 반.


사라지는 것들. 그리고 그것들을 안고 뚜벅뚜벅 걸어가는 자세. 멀어지는 것들이 아니라 다가오는 것들. 별 네개 반.


웨스 엔더슨의 영화입니다. 예쁘고 귀여운. 별 네개.


충격적이었던 킬링 디어를 보고 찾아본 요르고스 란티모스의 영화. 영화적 재미는 킬링 디어만 못했지만 소재를 풀어가는 방식은 역시나 인상적이다. 

이 감독의 영화는 정서적 안정감을 유지할 수 있을 때 봐야겠다. 아니, 머리가 뒤죽박죽일 때 봐야하나? 별 세개 반.

 


별 세개.

곤지암 - 초중반까지 정말 좋았다. '그 존재'가 적극적으로 영화에 개입하면서 다소 재미없어졌다. 응원합니다 정범식감독님.

아이 캔 스피크 - 뻔한 소재를 뻔하지 않은 듯 연출했지만 마지막이 좀 아쉬웠다. 알지만 알고 있기에 울지 않을 수 없는 소재.

아수라 - 엄청 욕 먹길래 얼마나 별론가 했는데, 불편함과 스타일리쉬 사이에 있었다. 나는 그래도 이 정도면 스타일리쉬를 잘 지켰다고 봄. 

더 테이블 - 에피소드간 편차가 심했지만, 때로는 대사에 몰입했고, 때로는 여배우의 얼굴에 몰입했다. 

오션스 8 - 뻔한 감이 있는 케이퍼 무비.. 여배우의 매력으로 선방함.

영주 - 응원하는 마음으로..

인사이드 잡 - 월 스트리트에 대한 다큐. 보는 내내 체념섞인 썩소를 짓다가 왼쪽 볼에 경련나겠다. 


별 두개 반 이하

범죄도시 - 혼종. 두 가지 매력이 다 상쇄된 것처럼 보인다.

악녀 - 놀라울 정도로 인상적인 액션 시퀀스. 단편으로 만들었다면 별 네개짜리였을텐데.... 연출만 하셨음 좋겠다...

블랙 팬서 - 캐릭터에 매력이 없다.

신과 함께 - 죄와 벌 - 2018년에 본 최악의 영화.

베놈 - 캐릭터의 매력만 있다.

독전 - 스타일만 좋아진 10여년전 스릴러를 보는듯.

신과 함께 - 인과 연 - 신파는 빠졌다.

아쿠아 맨 - 좋았던 액션, 예뻤던 엠버 허드. 하지만 DC는 멀었다.



'영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2018  (0) 2019.01.21
노원 더숲, 동성아트홀  (0) 2018.02.04
영화(2017년 11월-12월)  (0) 2018.01.03
영화(2017년 7월-10월)  (0) 2017.11.05
영화(2017년 5월-6월)  (0) 2017.07.02
영화(2017년 3월-4월)  (0) 2017.05.1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