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에 갑자기 듣고 싶어졌다. 멜로디랑 목소리를 들으면 뭔가 아련한게 있는 노래라서 어릴 때(싸이월드 시절) 많이 들었는데..  문득 찾아들은 것 치고는 꽤 좋았다. 조금씩 넘어가는 태양빛에 살짝 바랜듯 쓸쓸하면서도 따뜻해 보이는 그 순간과 잘 어울린다고 느꼈다. 음악듣고 좋았던 순간이 최근에 없어서인지, 반가운 마음에 글을 남겨야겠다고 생각했다. 집에 와서는 예전에 꽤 좋아했던 라이브 영상을 다시 보았다. 여전히 쓸쓸한 기타소리가 좋긴하지만.. 지금은 어딘가 좀 과하다는 느낌도 들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