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이야기를 하곤 한다. 만약 오티스 레딩이 그렇게 빨리 죽지 않았다면 흑인 음악의 역사가 바뀌어 있을 것이라고. 오티스 레딩은 제임스 브라운(James Brown)에 버금가는 천재라고. 활동한 시기가 10년이 채 되지 않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만큼의 존경과 추앙을 받는다면 분명 그에 걸맞는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

오티스 레딩의 Try a Little Tenderness 싱글 LP


 그리고 오늘의 싱글은 드라마틱한 전개가 돋보이는 Try A Little Tenderness

 
스튜디오 버젼.

사실 원곡은 1932년에 만들어진 노래고 프랭크 시나트라, 로드 스튜어트, 니나 시몬, 에타 제임스부터 크리스 브라운, 글리, 마이클 부블레까지 많은 사람들에의해서 불려졌다. 이 노래는 오티스 레딩의 사후 앨범에 수록되었는데, 사실 이 노래에 빠지게 된 경위는 앨범이 아니라 라이브 영상에서 였다. 


1967년 유럽투어 중 Stax에서 발매된 라이브 버젼. Live In Europe이라는 오티스 레딩의 라이브 앨범에 수록되어 있다. 보고만 있어도 에너지가 무한 발산되는 것이 느껴지지 않는가.... 실제로 봤다면 진짜 미쳤을듯..ㅠㅠ 정말 멋진 라이브 영상이다.


+추가로,

Jay-Z & Kanye West - Otis
 작년에 발매된 콜라보 앨범의 수록곡. 칸예의 절묘한 샘플링이 인상적이다. 이 노래에 사용된 샘플이 오티스 레딩의 Try a Little Tenderness이다.






 

'하루에 싱글 하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Time - Jungle Love  (0) 2012.01.26
Prince - Kiss  (0) 2012.01.24
Yolanda Be Cool (Feat.Crystal Water) - Le Bump  (0) 2012.01.20
Two Ton Shoe - Medicine  (0) 2012.01.19
Deborah's Theme (Once Upon A Time In America OST)  (0) 2012.01.18
Otis Redding - Try A Little Tenderness  (0) 2012.01.1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