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분 전환을 위해 스킨을 바꿨더니 글쓰기 버튼이 없어져서 애를 좀 먹었다. 뭔가 많이 쓰려고 했으나 귀찮아졌다. 요 며칠 자주 들은 곡을 올려봄. 매력있다 싶어서 이 사람이 누군가 하고 찾아보니 무려 나무위키에 나오는 것이 아닌가?! 알고보니 개또라이 유투버였음. 찾아보고 싶지 않을 정도로. 그것과는 별개로 앨범 Ballad1은 꽤 매력있다. 트랩, 포크, 일렉트로닉이 혼재되어 있는 알앤비 앨범.





'하루에 싱글 하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Sophie - Faceshopping  (0) 2019.01.21
Nao - Orbit  (0) 2018.11.08
Joji - Slow Dancing in the Dark  (0) 2018.11.02
Jose James - Lovely Day (feat. Lalah Hathaway)  (0) 2018.10.03
뱃사공 - 축하해  (0) 2018.09.28
소마 - 꽃가루  (2) 2018.09.2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