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높은 고도가 20m 밖에 안되는.. 노른자 터져버린 계란 후라이처럼 생긴 작은 섬. 그 작은 섬의 절반 이상이 청보리밭이었다. 서울은 아직도 봄이 덜 온 것 같은데.. 조금 이르게 만났던 2019년의 봄. 느리게 흘렀던 그 곳에서의 시간이 조금 그립다.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근두근  (0) 2022.06.01
2022년 2월의 제주  (0) 2022.04.25
3월 1일 가파도.  (0) 2019.04.06
2019년 1월의 제주  (0) 2019.02.21
우도  (0) 2018.02.04
태국  (0) 2018.02.0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