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EP는 충격적으로 좋았고, 1집 For All We Know도 매우 좋았다.(내한도 물론 좋았다.) 2집 Saturn의 첫인상은 다소 그보다는 못하다고 느꼈는데, 아마도 그녀의 음악과 목소리에 조금 적응했던 탓도 있지 않았나 싶다. 아주 인상적인 지점이 있지는 않았지만, 여전히 좋은 노래들이 많았다. 요즘 가장 자주 듣고 있다. 개인적으로는 Orbit, Saturn, Gabriel 세 곡. 특히 Orbit은 잔잔하게 시작해서 악기들과 코러스를 차곡차곡 쌓아가고 자연스럽게 또다른 무드로 넘어가는 지점이 좋았다. 공간감을 많이 주어서 유영하는 느낌도 들고.. 기타와 현악기들 사이로 슬금슬금 등장하는 전자음은 우주속 전자파를, 쿵떡 거리는 전자드럼은 귀를 막고 듣는 심장소리 같다. 조금씩 고조되다가 마지막에 악기들을 죽이고 부각된 나오의 목소리는 이런 분위기에 정말 잘 어울리는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하루에 싱글 하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Otis Jr. & Dr.Dundiff - Need To Know  (0) 2019.01.21
Sophie - Faceshopping  (0) 2019.01.21
Nao - Orbit  (0) 2018.11.08
Joji - Slow Dancing in the Dark  (0) 2018.11.02
Jose James - Lovely Day (feat. Lalah Hathaway)  (0) 2018.10.03
뱃사공 - 축하해  (0) 2018.09.28

+ Recent posts